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부동산

뉴시스

대학졸업 5년 만에 단감으로 전국 최고된 영암 청년농부

입력 2022.12.04. 08:43
이창우 기자구독

기사내용 요약

'영암단감' 김영재씨, 대한민국 대표과일 선발대회 대상

구례 배 김현준·고흥 참다래 김덕근 농가는 특별상

[영암=뉴시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2022년 대한민국 대표과일 선발대회'에서 '단감'으로 대상을 받은 영암 청년농부 김영재씨가 토양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전남도 제공) 2022.12.04. photo@newsis.com

[무안=뉴시스] 이창우 기자 = 대학 졸업 후 5년 간 줄곧 단감 농사에만 매달려온 전남 영암의 청년농부가 대한민국 최고의 '단감' 농사꾼으로 인정받았다.

전남도는 최근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2022년 대한민국 대표과일 선발대회'에서 영암 김영재(26) 농업인이 출품한 단감이 대상을 차지했다고 4일 밝혔다.

청년농부 김영재씨는 영암 신북면에서 3㏊ 규모로 단감을 재배하고 있다.

2018년 3월 한국농수산대학을 졸업한 후 대학에서 배운 재배기술과 자신만의 노하우로 단감 농사를 시작한지 약 5년여 만에 큰 성과를 거뒀다.

여기에 구례 배 김현준 농가와 고흥 참다래 김덕근 농가는 특별상을 수상해 전남이 전국 최고의 명품과일 생산지임을 입증했다.

대한민국 대표과일 선발대회는 국산 과일의 소비 저변을 확대하고 수입과일 대비 국내산 과수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지난 2011년 시작해 올해로 12회째를 맞았다.

[무안=뉴시스] 전남도는 최근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2022년 대한민국 대표과일 선발대회'에서 영암 김영재 농가의 단감이 대상을 차지했다고 4일 밝혔다. (사진=전남도 제공) 2022.12.04. photo@newsis.com

전국 각 시·도에서 추천한 사과, 배, 단감 등 일반과수 7종과 밤, 떫은 감 등 산림과수 4종을 대상으로 외관·계측, 과수원 등을 종합평가해 대상 1점과 과종별 최우수상, 우수상, 특별상 등 모두 46점을 선발했다.

대상은 국무총리표창과 함께 부상으로 500만원의 상금이, 최우수상은 장관표창과 200만원, 우수상·특별상 등은 1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특별상을 받은 구례 김현준 농가와 고흥 김덕근 농가는 지역의 과수산업 발전을 위해 국내산 신품종 재배에 도전한 선도 농업인이다.

김현준 농가는 구례의 청정환경에서 키워낸 신품종 '조이스킨' 배의 우수성을 인정받았고, 김덕근 농가는 20년 이상 축적된 재배기술을 바탕으로 신품종 '홍양' 참다래 재배에 성공했다.

정원진 전남도 식량원예과장은 "전남지역에 가뭄이 지속되는 어려운 상황에 전국 대회에서 큰 상을 수상한 농업인에게 축하를 드린다"며 "도에선 지역 명품 과일이 소비자에게 안정적으로 공급되도록 다양한 정책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과수 생산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2023년부터 도 자체로 과수 생산기반 구축사업과 시설과수 생산시설 현대화 사업 등을 신규로 지원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