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부동산

뉴시스

도올 김용옥 선생, 해남군에 고향사랑기부금 200만원 기탁

입력 2023.01.25. 14:16
박상수 기자구독

기사내용 요약

"해남은 내 뿌리…, 농촌소멸위기 극복 보탬 되길"

[해남=뉴시스] 도올 김용옥 선생이 지난 2019년 7월 열린 해남자치대학 100회 기념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해남군 제공) 2023.01.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해남=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 해남군은 계묘년 설날을 맞아 도올 김용옥 선생이 해남군 고향사랑기부제에 200만원을 기탁하며 고향사랑을 실천했다고 25일 밝혔다.

도올 선생은 자신의 뿌리가 해남이고, 자신이 해남 사람임을 여러차례 강조할 정도로 해남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도올 선생의 증조부 김중현은 임오군란 때 명성황후를 구한 공로로 해남현감으로 부임, 선정을 베풀어 그와 관련된 비가 해남읍과 현산 월송, 우수영에 남아있다.

또한 조부인 김영학은 동복군수를 지낸 인물로 한일병탄으로 관직의 뜻을 접고 해남으로 내려와 계곡 성진에 터를 잡으면서 도올의 어머님이 결혼 후 3년간 이 곳에서 살기도 했다.

도올은 이같은 인연을 계기로 후학에 호남정신을 가르칠 해은서원의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20년에는 계곡면 가학산 휴양림에서 전남인재학당을 여는 등 각별한 고향사랑을 실천해 오고 있다.

특히 지난 2021년 10월부터 세 달간 해남 땅끝에서 강원도 춘천까지 '농산어촌개벽대행진' 대장정을 강행하는 등 최근에는 농촌소멸 위기에 관심을 갖고 활발히 활동하고 있기도 하다.

명현관 군수는 "도올 김용옥 선생께서 강조해 오신 농촌 소멸의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해답이 출향인들의 고향사랑실천에 달려있다"며 "도올선생의 고향사랑에 거듭 감사드리며, 고향사랑기부제 참여가 지역 발전의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