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사랑방뉴스룸

MY 알림

신규 알림
무등일보

여야 선거구 협상 막판 진통···연휴 직후 본격 협상 진행

입력 2024.02.12. 15:52 수정 2024.02.12. 16:01
강병운 기자구독
획정위 전북·경기 부천 1석 줄여야-민주, 강남·부산 등도 통합 포함 주장
김영배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범안심사 제1소위원장이 개회를 선언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시스

여야가 여전히 선거구획정 논의에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재외선거구 명부 작성 시작일이 21일 앞으로 다가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획정위)가 이번에 조정을 권고한 지역구는 80여곳으로, 인구 상한선을 넘어 분구되는 지역을 제외하면 21곳이 통합되고 14곳에서 구역 조정이 필요하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전북과 경기 부천의 선거구가 1석씩 줄어드는 획정위 안에 대해 수용이 어렵단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전북과 부천은 대표적인 민주당 텃밭 지역이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인구수를 고려해 국민의힘의 텃밭인 서울 강남 갑·을·병이나 대구 달서 등도 통합 대상에 넣어야 한다고 맞불을 놓고 있다.

민주당이 합구 가능 지역으로 주장한 곳은 창원(100만 8,228명), 부산(329만 3,362명), 서울 강남구(54만 9,154명), 대구 달서구(52만 6,576명) 등이다. 해당 지역 모두 인구 대비 지역구 수가 많은 곳으로 국민의힘 우세 지역이기도 하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인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은 "어느 한 쪽을 늘려주려면 어느 한 쪽을 줄여야 되는데 줄어드는 지역의 유권자들 민심도 있기 때문에 녹록치 않다"며 "우린 선관위 획정안을 준수해야 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측 관계자는 "부산 인구가 330만명 이고, 인천이 300만명인데 부산이 5석이 많다. 그런데도 (국민의힘은) 부산을 안 줄이려고 하는 것"이라며 "지역구 인구수로 비교해 보면 강남 인구가 (조정안에 해당하는 지역보다) 훨씬 적다"고 지적했다.

협상 데드라인인 21일이 다가온 만큼 민주당이 전북과 경기 부천 지역을 통합하는 안을 받는 대신 국민의힘이 서울 강남, 대구 달서구, 부산 등 일부 지역구의 통합 조정을 통해 양보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된다.

정개특위 소속 국민의힘 한 의원은 "양당 원내대표끼리 결단하는 것만 남았다"며 "선거구 획정이 중요하다. 시간이 급하다"고 설명했다.

여야는 연휴 중에도 협의를 계속 이어가면서, 연휴 직후 정개특위 회의를 서둘러 개최해 논의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서울=강병운기자 bwjj2388@mdilbo.com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