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사랑방뉴스룸

MY 알림

신규 알림
뉴시스

'막판 귀경길' 광주→서울 3시간50분···"호남정체는 해소"(종합)

입력 2024.02.12. 18:00
이영주 기자구독
목포에서 서울까지 4시간20분
[군산=뉴시스] 김얼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전북 군산시 상공에서 바라본 군산휴게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촬영협조 = 전북특별자치도경찰청 항공대 경위 김종식 기장, 경위 이상현 부기장, 경감 김문수 승무원, 전북사진기자단 공동취재 사진) 2024.02.12. pmkeul@newsis.com

[광주=뉴시스]이영주 기자 = 설 연휴 마지막날인 12일 오후 광주·전남에서 서울로 향하는 지역 내 고속도로가 원활한 소통 상황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0분 기준 광주~서울(요금소)은 승용차 기준 3시간50분이 걸린다. 목포~서울은 승용차로 4시간20분이 소요된다.

도로공사는 호남고속도로와 광주대구고속도로 등 지역 고속도로 교통 정체가 이날 오후 들어 모두 해소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서해안고속도로 내 상행선인 당진·동서천 나들목 등지에서 많은 교통량에 따른 지정체 현상이 빚어지고 있으나 이밖에 다른 상행선 구간에서 이렇다 할 정체 현상은 없다.

이날 0시부터 현재까지 광주·전남을 빠져나간 차량은 25만6000대, 들어온 차량은 22만대로 집계됐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수도권으로 향하는 일부 구간에서의 교통량 증가로 인한 지정체 외 대부분 도로에서 소통이 원활하다"며 "운전자들은 교통방송과 스마트폰 앱 등을 통해 제공되는 교통정보를 통해 안전 운전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yj257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