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사랑방뉴스룸

MY 알림

신규 알림
뉴시스

전남 의대, 불 붙는 신경전···목포-순천 "우리가 최적지"

입력 2024.04.02. 15:57
송창헌 기자구독
김원이 의원 "34년 간 추진…원칙과 상식, 경제성 등 목포의대가 마땅"
노관규 시장 "인구 고밀집, 전남 생산 70%…산업현장 응급외상 많아"
목포대와 순천대 전경. (사진=뉴시스DB)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송창헌 기자 = 대통령과 국무총리의 전남 의대 신설 약속에 이어 전남도가 '통합 의대'를 포기하고 공모를 통한 '단일 의대' 추진을 공식화하면서 의대 설립을 추진중인 목포와 순천 지역 간 신경전이 노골화되고 있다.

목포를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2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칙과 상식, 공공성, 역사성, 당위성, 경제성을 따져본다면 전남권 의대 설립은 공모방식이 아닌 목포대 의대로 지정해 추진돼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목포 시민들을 1990년, 34년 전부터 의대 설립에 노력했고,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은 목포대 의학전문대학원 신설, 대학병원을 공약했고, 교육부 용역 결과 비용편익대비(BC) 1.70, 생산유발 2조4335억 원, 고용유발 2만3355명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또 "목포 옥암지구에 헬리콥터로 섬 주민 응급이동이 용이한 의대와 병원 설립부지 6만평 이 이미 준비돼 있고, 목포 등 서남권은 섬이 많고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한 데다 조선업과 관련한 응급의료 수요도 매우 높음에도 응급의료 시스템은 부족하고 필수의료 인력은 턱없이 모자하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통합 의대 신설에 동의해온 김 의원의 '태세 전환'으로 읽힌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지역 갈등을 우려해 목포 대신 전남권 의대라 말해 달라던 도지사가 '통합 의대안으로 정부를 설득하겠다'고 밝힌 지 10여일 만에 입장을 바꿔 제대로 된 도민소통도 없이 갑작스레 공모 추진을 발표한 건 이해하기 어렵다"며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앞서 순천에서는 노관규 순천시장을 중심으로 순천 의대 추진론이 제기돼 왔다.

노 시장은 최근 성명을 통해 "동부권은 인구 밀집도가 높고 전남 생산의 70%를 차지할 정도로 산업현장이 많아 응급 외상센터 등 여러 분야의 의료시스템이 필요한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순천은 전남 동부권의 실질적 중심도시로, 순천대는 전남 유일의 글로컬30 대학으로 선정돼 전남지역 의대 신설은 당연히 순천대가 중심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는 "난 정치인으로서는 무간지옥을 경험하고 살아나온 사람이다. 온실화초들과는 다르다"며 "전남 의대 위치문제로 이해관계에 있는 지역들과 공직자들이 순천대 의대를 고집하는 날 씹고 욕한다고 들었다. 욕해라. 난 오직 일만 생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지난 1월22일 목포대와 공동의대 설립에 합의했던 순천대도 최근 합의내용을 파기하고 순천대 의대 단독 유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전남의대 갈등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