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사랑방뉴스룸

MY 알림

신규 알림
뉴시스

부산 강서구, 구청장 선거개입 공방 '사퇴 vs 억지 궤변'

입력 2024.04.02. 17:55
원동화 기자구독
변성완, 김형찬 구청장 사퇴하고 김도읍 후보 사과해야
김도읍, 선관위 조사 결과 지켜봐야…"본인 일엔 정작 침묵"
[부산=뉴시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변성완 후보, 국민의힘 김도읍 후보. (사진=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 2024.04.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원동화 기자 = 부산 강서구가 김형찬 구청장의 선거개입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변성완 후보와 국민의힘 김도읍 후보가 공방을 벌였다.

김 구청장은 지난해 연말 한 행사장에서 노래를 부르다 일부 가사를 개사해 "도읍이 없이는 못 살아", "도읍이를 사랑해"라고 불렀다. 이에 부산시 선거관리위원회는 이 사건을 조사 중이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2일 변성완 선거 캠프는 성명서를 내고 김 구청장 사퇴를 요구하면서 김 후보의 사과를 촉구했다.

변 캠프 측은 "구민의 대표이자 공무원 정치 중립의 막중한 책임이 있는 구청장이 연말 행사장에서 '김도읍 찬양가'를 부르고 전국적으로 방영된 ‘도읍어천가’에 강서구민의 자존심이 뭉개졌다"며 "김 구청장은 강서구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하라"고 밝혔다.

이어 "김 후보 역시 이런 사태에 책임을 면할 수 없다"며 "강서구에 아무 연고도 없는 사람을 뜬금 없이 공천한 책임이 크다"고 했다.

변 캠프는 "정치는 인사가 만사인데 구청장 공천이 '검사식 보스 정치', '구태 패거리 정치'로 보인다"며 "일련의 사건들이 김 후보는 김 구청장의 사퇴를 강력하게 권고하고 강서구민께 머리 숙여 사과하라"고 했다.

변 캠프 측은 선관위와 경찰에 대해서도 신속 수사를 요구했다. 캠프는 "문제의 핵심은 이런 행위가 지속해서 이뤄졌다는 점"이라며 "비록 교묘히 합법과 불법의 경계선 위를 걷고 있다 하더라도 선관위 해석에 따르면 반복되는 행위는 분명 문제가 된다"고 했다.

이에 국민의힘 김도읍 캠프에서는 반박 성명서를 내면서 "변 후보는 자신의 무지를 감추려 억지 궤변을 늘어놓지 말라"고 했다.

김 캠프 측은 "김 구청장이 연말 송년회에서 노래를 부른 것과 관련해 '송년회 당시 분위기를 맞추기 위해 노래를 불렀지만 선거에 개입할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며 "현재 선관위에서 조사를 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는 것이 마땅한 순서"라고 지적했다.

이어 "변 후보는 김 후보가 강서구에 아무 연고도 없는 사람을 뜬금없이 공천한 책임이 크다고 주장했는데, 변 후보의 경직되고 편협한 사고에 또 한 번 놀랐다"며 "강서의 일꾼은 강서를 발전시킬 수 있는 능력의 사람이면 누구나 열려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강서구에 연고가 없으면 출마하면 안 된다는 뜻이냐"며 "노기태 전 구청장이나 민주당 후보로 출마했었던 문성근, 최지은 후보는 또 무슨 연고가 있고 변 후보 주장대로라면 자신의 강서구 출마는 물론 민주당의 공천이야말로 뜬금 없다"고 되받아쳤다.

검사식 보스 정치, 구태 패거리 정치와 관련해서도 김 캠프 측은 "세상을 삐둘게 만 보는 변 후보의 눈에는 그렇게 보이겠고 자신의 허물은 전혀 돌아보지 않고 있다"며 "선거기간 중 주민 동의도 없이 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 단체명을 도용하고 사적 모임을 마치 공적인 모임인 것처럼 빙자해 변 후보를 지지 선언한 것에 대해서는 왜 침묵하느냐"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h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