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사랑방뉴스룸

MY 알림

신규 알림
뉴시스

조정식 등 민주 정무 당직자 일괄 사퇴···김윤덕 사무총장 내정(종합)

입력 2024.04.19. 19:02
신재현 기자구독
3선 김윤덕 조직사무부총장, 사무총장으로 내정
"신진인사에게 기회"…김우영 정무조정실장 검토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4.19.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현 조재완 기자 = 조정식 사무총장·한병도 전략기획위원장 등 더불어민주당 정무직 당직자들이 19일 일괄 사임했다. 최근까지 조직사무부총장으로 직을 수행한 김윤덕 의원이 사무총장으로 내정했다. 또 민주당은 4·10 총선에서 당선된 초선 의원들을 위주로 정무직 당직자 인선을 검토 중이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브리핑에서 "사무총장 이하 정무직 당직자들이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총선 승리 이후 당을 재정비하고 총선 민심을 반영해서 개혁 동력을 확보하려는 취지"라며 "또 신진인사들에게 기회를 주고자 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조 사무총장과 김병기 사무부총장, 한 전략기획위원장 등 4·10 총선을 이끈 당 정무직 당직자 전원이 물러난다. 후임 인사는 이르면 주말 안으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강 대변인은 "대표가 사의표명을 수리하는 과정이 있을 것이고, 후임자를 물색해 임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천준호 비서실장 등은 유임이 유력하나 민주당은 22대 총선에서 당선된 초선 의원들을 대거 등용한다는 계획이다.

김영진 의원이 수행했던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직은 대표적 친명계 인사인 김우영 서울 은평을 당선인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오후 유튜브 라이브에서 황정아 대전 유성을 당선인에게는 대변인직을 권유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조 사무총장은 22대 국회 국회의장 선거를 앞두고 사의를 표명했다. 그는 22대 총선에서 경기 하남갑에 당선돼 6선 고지에 오른 추미애 전 법무장관과 국회의장직을 두고 경쟁할 예정이다.

조 사무총장은 이날 최고위에 참석해 "오늘 사무총장직을 사임한다"며 "지난 사무총장 임기 20개월 동안 총장직을 무사히 마무리할 수 있도록 도와준 대표와 최고위원, 지도부, 당직자 여러분과 당원 동지 여러분, 언론인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사무총장 재임 기간 가장 큰 보람은 무엇보다 대표와 최고위원들을 모시고 총선 승리에 일조했다는 것이며 검찰독재 탄압에 맞서 당을 집행했다는 것"이라며 "지난 기간 미흡한 게 있으면 저의 부족 탓이니 널리 이해해달라"고 했다.

이재명 대표는 "사무총장을 비롯한 정무직 당직자들의 고생이 많았다"며 "앞으로도 우리가 넘어야 될 산이 참 크고 많다. 일치 단결해서 국민의 뜻을 받들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켜야 되는 그런 민주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wande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