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동영상

뉴시스

강수정 "남편, 홍콩서 치한인 줄 오해 받아"···왜?

입력 2021.08.05. 21:18
[서울=뉴시스] '강수정' 2021.08.05.(사진=강수정 인스타그램)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인턴 기자 = 방송인 강수정이 근황을 전했다.

5일 강수정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남편이 우리 걸어가는 거 발견하고 뒤에서 찍다가 옆에 같이 걸어가던 사람에게 엄청 눈치 받음. 치한인 줄 아는 것 같아서 그 사람한테 "마이 와이프!"라고 큰소리로 변명 후 우리에게 뛰어옴"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서 강수정은 아들의 손을 잡고 홍콩 거리를 걷고 있다. 강수정의 남편은 이 모습을 뒤에서 찍다 치한으로 오해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푸하하하", "아이가 많이 컸네요", "뒷모습이 예쁘신 수정님" 등의 댓글을 달았다.

강수정은 2006년 KBS 아나운서를 그만두고 프리랜서로 전향했다. 2008년 홍콩 금융 회사에 다니는 남편과 결혼했다.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도시樂 주요뉴스
댓글0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