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뉴스룸 부동산

무등일보

광주·전남 반도체 특화단지 "AI·글로벌·시스템반도체로 혁신 이끌어야"

입력 2022.11.09. 15:12 수정 2022.11.09. 15:20
선정태 기자구독
광전연, 첨단전략산업법 활용, 공동 단지 추진
K-반도체벨트 호남권 확대로 균형발전 실천 필요

전국의 많은 지자체가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상황에서 광주·전남의 선제적 대응을 위한 추진과제로 ▲지역 특화분야 선정 ▲제공부지 확보 ▲앵커기업 유치 ▲전문인력 수급 ▲차별화된 조성계획 마련이 중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주전남연구원은 9일 광주전남 정책 브리프 '광주전남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 정책방향' 발간을 통해 반도체산업 육성의 필요성으로 ① 시스템반도체 분야 성장세 ② 대기업 유치 및 수요기업 지원으로 일자리 창출 ③ 데이터센터 고부가화를 통한 초격차 기술 개발 ④ 데이터-R&D-실증 원스톱체계 구축 ⑤ 광주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 2단계 연계 ⑥ 혁신지구 연관산업 시너지 창출 ⑦ 국가 인공지능·데이터 인프라 기반 시범 도입·확산 ⑧ 국가균형발전의 실질적 실천 등을 제안했다.

반도체에 대한 주요국의 패권 경쟁이 격화되면서 AI반도체 등 세계 반도체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시스템 반도체의 경쟁력 확보가 중요해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지난 6월 인공지능 반도체 산업 성장 지원대책에 이어 7월 반도체 관련 인재 양성방안과 반도체 초강대국 달성전략을 연이어 발표하고, 최근 반도체·디스플레이·이차전지 등 3개 산업의 15개 국가첨단전략기술 분야를 선정했다.

경기 지역은 이미 세계적인 생산 거점으로 성장해 전국 대비 사업체수 47.7%, 종사자수 66.5%를 점유하고 있고, 충북은 향 후 후공정 분야 고도화 전략을 통한 시스템반도체산업 육성을, 부산은 파워반도체 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경북은 구미시를 중심으로 차세대 지능형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런 상황에서 광주·전남 반도체 특화단지를 'AI기반 글로벌 시스템반도체 혁신클러스터'로 조성하기 위해 ▲인프라(신산업기반 구축) ▲연구개발(초격차 기술 확보) ▲기업유치(선도기업 집적화) ▲인력양성(혁신형 창업·일자리 창출) 등 4대 전략을 중심으로 '반도체산업 육성'과 '특화단지 조성' 관점에서 각각 추진과제로 제시했다.

또 국가인공지능데이터센터와 연계한 ▲비즈니스 창출 인프라 구축 ▲엣지용 AI반도체 테스트 및 실증 ▲AI반도체 스타트업 연구개발 지원을 강조했다.

광전연은 기업유치와 관련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대기업 유치(생산 파트), 미래 유망기업 유치(설계, 알고리즘 분야 스타트업), 국외기업 유치(엔비디아, 인텔 해외공장 이전 및 신설), 지역내 앰코코리아 중심 특화(패키징 저변 확대) 등을 다각도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은 기업의 투자 의지 확인이 선행돼야 하기 때문에 광주·전남 지역의 특장점, 준비상황, 여건 등을 기업에 알리는 일이 가장 시급하다"며 "기업은투자로 인한 수익 구조를 명확하게 설명하면서 광주·전남이 기업하기 좋은 지역이라는 이미지를 지속적으로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