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바로가기 열기 섹션 바로가기 열기

사랑방뉴스룸

MY 알림

신규 알림
뉴시스

강진 서부해당화 봄꽃축제 17만명 다녀가

입력 2024.04.15. 11:18
배상현 기자구독
"철쭉피는 5월까지 최소 50만명 예상"
[강진=뉴시스]제1회 강진 서부해당화 봄꽃축제가 열린 가운데 전국에서 모여든 관광객들이 남미륵사 서부해당화와 철쭉꽃밭을 만끽하고 있다.(사진=강진군청 제공) 2024.04.15.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배상현 기자 = 강진군은 지난 6일부터 14일까지 9일간 군동면 남미륵사 일원에서 열린 제1회 강진 서부해당화 봄꽃축제가 전년 대비 104% 늘어난 17만여명의 관광객이 몰렸다고 15일 밝혔다.

축제 마지막날인 14일 남미륵사 앞에는 개장 전인 오전 7시30분부터 대기줄이 길게 이어지는 등 서부해당화와 만개한 철쭉을 보려는 관광객들이 전국에서 모여들며 축제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강진군 축제추진위원회 관계자는 “방문객 대부분이 수도권과 충청, 영남권 등에서 몰려온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면서 “철쭉이 활짝 피는 5월 초중반까지 최소 50만명 안팎의 관광객이 강진의 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축제장에 마련된 강진군 초록믿음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는 입점한 8개 업체 모두 전시 판매된 제품을 완판하는 기염을 토했다.

작두콩차를 판매한 ㈜도두맘 홍여신씨는 “봄꽃이 만개한 것처럼 준비한 제품을 모두 판매했다”며 “매출액은 영업비밀이므로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축제장 인근 마을주민들로 이뤄진 ‘어머니 장터’ 역시 준비한 양상추와 잡곡류, 건어물 등이 완판되며 평소 누려보지 못한 ‘참여의 기쁨’을 누렸다.

남미륵사 인근 마을 부녀회가 마련한 주막촌은 4700여만원 가까이 매출을 올려 회원들의 바쁜 손놀림에 대해 완벽하게 보답했다.

축제장 입구에 마련된 강진군 플리마켓인 ‘강진만 노을장’에도 관광객들이 모여들어 일부 완판하는 실적을 보였다. 강진의 수공예품과 소품 등의 인지도를 한껏 끌어 올렸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많은 관광객들이 강진의 봄꽃 향연을 만끽하고 강진의 음식을 맛보며 강진의 명소를 맘껏 들러본 뒤 재방문을 약속했다”면서 “주민들과의 원활한 협의, 관심과 성원을 통해 축제도시 강진의 미래를 밝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300

    랭킹뉴스더보기

    전체보기

    Top으로 이동